이번에 부산1호선을 가만히 살펴보니 아주 재미있는 냄세가 나더군요.


원래는 신평역이 종점이었는데

어느순간 이게 확장을 하면서 종점이 다대포해수욕장역으로 바뀌었답니다.


이 말인즉슨 확장공사를 했다는 뜻인데요.

그래서 문뜩 든 생각이 있었습니다.


과연 새로 생긴 역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하고 말이죠~


그래서 역 이름을 살펴보는데 낫개역 이라는것이

왠지모르게 눈에 띄었답니다.


낫개역이라.... 음...

뭘 낱개로 한다는거죠??

ㅋㅎㅎㅎ'

#아재개그

 

 

Canon EOS 650D | 1/60sec | F/4.0 | ISO-400 | 2017:10:11 21:32:05

 

 그렇습니다. 그런 모험심과 호기심으로 찾아낸 이번 음식점은

이가네 돼지국밥이에요.


쉽게 설명하자면 낫개역 6번출구로 나와서 육교방면으로 쭉 가다가

육교 아랫쪽으로 유턴을한뒤 

밑으로 내려가면 다해아파트(?)가 나옵니다.


그 건너편 골목길 안쪽에 위치하고 있어서

찾기가 그렇게 쉽지는 않을꺼 같네요.


(그래도 능력있는 사람들은 다 찾게 되어있습니다.ㅋㅎㅎ)

 

Canon EOS 650D | 1/100sec | F/5.6 | ISO-1600 | 2017:10:11 21:22:41

 

 일단 이곳은 돼지국밥 전문점입니다.

누가봐도 말이죠~

하지만 외관에 붙어 있는 별미는 닭계장이라는겁니다.


아니 세상에 돼지국밥집에서 닭계장이 별미라니

이것 참 궁금증을 자아내는 상황이더군요



 

Canon EOS 650D | 1/40sec | F/3.5 | ISO-250 | 2017:10:11 21:22:30

 

 그래서 그 별미라는 닭계장을 주문하고 자리에 앉았답니다.

자리에 앉아서 모바일 어플로 티스토리 접속한뒤


유입경로를 보면서 어떤분들이 저의 블로그에 

접속했는지 살펴보고 있는데...


요즘 제가 OOO맛집에 물음표를 넣으므로서

"맛집인지 아닌지 나도 모르겠다"는 늬앙스를 전함과 동시에

공정성을 유지하고자 했었는데~...


그랬던 키워드들로 접속하는 사람들은 별로 없네요.


네이버 키워드 도구에서는 월간 검색량이 얼마나 나온다고 했던

키워드인데 말입니다. ㅠㅜㅠ

 

Canon EOS 650D | 1/30sec | F/3.5 | ISO-100 | 2017:10:11 20:48:34

 

 어쨌거나 저쨌거나 그러던 사이에 

닭계장은 도착을 하였구요.


 여기서 참 재미있는건 말입니다.

이렇게 보고 있을땐 솔직히 안뜨거울줄 알았어요

 

 

Canon EOS 650D | 1/40sec | F/3.5 | ISO-320 | 2017:10:11 20:51:47


 하지만 간단하게 맛을 워밍업 하는 차원에서

건더기만 한 젓가락 집어 먹었는데요.


예상을 못하고 뜨거움을 받아들여서 그런지

저로서는 혀가 따끔거릴정도로 뜨거웠던거 같습니다.


물론 그것도 편의점에서 라면 다먹고 난뒤 마시는

국물에 비하면 좀 덜뜨겁지만 말이죠~


Canon EOS 650D | 1/50sec | F/4.0 | ISO-400 | 2017:10:11 20:48:45 

그렇습니다. 이렇게 뜨꺼워서 통각을 느끼게 되면

사실상 무슨 맛을 느낀다고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그래도 그 통각이 오래가는건 아니기에 나름 집중을 했었는데요.


그러다보니 느껴지는건 그 나름데로의 은은한 존재감이었답니다.


사실 샤브샤브집에서 싱싱한 채소를 살짝 익혀먹는거에 비하면

닭계장의 야채는 많이 익히는 방식인 만큼 

은은할수밖에 없는거 같아요.

 

Canon EOS 650D | 1/40sec | F/4.0 | ISO-250 | 2017:10:11 20:56:01

 

 이런 상황에서 밥까지 말아버리면 더 맛이 가벼워 지겠죠?


물론 보시는것 처럼 국물 색깔이 연하기 때문에...

처음부터도 그렇게 양념이 강하지 않았답니다.


그런 상황에서 밥을 말았으니 재료의 맛만 가벼워지는게 아니라

국물맛까지 같이 가벼워 지겠지요??


아니면 말구요. ㅋㅎㅎ

 

Canon EOS 650D | 1/100sec | F/5.6 | ISO-1600 | 2017:10:11 21:00:22

 

 그래도 저는 국물의 간이 좀 약해졌다는 생각에

새우젓을 이만큼만 넣어 봤습니다.


물론 이렇게 간을 맞춘다 해도  초밥집의 식은 장국보다

더 삼삼했을꺼 같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Canon EOS 650D | 1/40sec | F/3.5 | ISO-125 | 2017:10:11 20:56:36

 

 네~ 그렇습니다.

어떻게 보면 푹 익어서 건더기 자체에 남아있는

야채맛은 거의다 죽어있었지만...


그렇기 때문에 식감은 익은 홍시 못지 않게 부드럽더군요.


그래도 그 영향력들이 어디 갔겠습니까??

다 국물의 어딘가에 숨어있겠죠??


그리고 또 한가지 특징이 있다면 예전에 어디서 먹은 닭계장은 보면

기름이 둥둥뜨고 살짝 매콤한것이 


닭계장치고는 묵직한 국물맛을 연출한다면...


여기는 조리과정에서 닭기름을 걸러내고 조리를 해서 그런지

묵직함이 없고 깔끔했다는 점에서 괜찮았답니다.



 


 

 

1인 미디어 활동가 설근악(홈피)의 경우


리뷰 만큼은 주관적이고 솔직한 리뷰지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사하구 다대동 85-7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솔직한 리뷰어 설근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7.10.16 1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돼지국밥,,,
    따뜻한 게 좋은 계절이네요.

    맛나게 먹고 가요^^

  2. BlogIcon california 2017.10.16 19: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닭계장 맛도 궁금하고 낫개역의 의미돟 궁금하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