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예전마냥 여유가 없지만 나름데로 유튜브에 영상도 올리면서 미디어 활동가로서의 영역은 꾸준히 유지해나가고자 하는 자세로 임하고 있습니다. 


어쩌면 마지막 발악이라고 해야 할까요?? 


근데 유튜브 컨텐츠도 아직 뭔가 고쳐야 할게 많아서 그런지 조회수가 참 안오릅니다. 


정말 고민이 많아요~ TT


Canon EOS 650D | 1/30sec | F/3.5 | ISO-160 | 2017:09:10 17:45:47


이런 와중에 저는 오늘 나름데로 센스 있는 이름의 보쌈프렌차이즈를 방문해봅니다. 그 이름하여 남자마늘보쌈 수정점인데요. 가게이름 참 특이하지 않습니까? 


사실 어떻게 보면 마늘은 의성마늘 창녕마늘 등등의 지명이 붙을 수는 있겠지만 남자라는 지명이나 품종명은 없습니다.


그런만큼 “남자만을(바라)보삼”의 의미도 담긴 중의적인 표현의 상호명이라 생각되네요. zg

참고로 힙합에서는 이런걸 두고 펀치라인이라 칭한다 들은거 같습니다.


Canon EOS 650D | 1/40sec | F/3.5 | ISO-320 | 2017:09:10 17:18:13

Canon EOS 650D | 1/30sec | F/3.5 | ISO-500 | 2017:09:10 17:18:27


자~ 가게 인테리어의 모습이네요. 


단체석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며 가게 인테리어 전반은 페밀리 레스토랑의 느낌을 살렸다고 사장님께서 그렇게 이야기 하였답니다. 


참고로 제가 느낄때는 요즘들어서 어딜가나 볼 수 있는 그런 흔한느낌의 누런 조명과 그러그러한 느낌의 식탁과 의자 등등... 네~ 그랬던거 같네요.


Canon EOS 650D | 1/50sec | F/4.0 | ISO-200 | 2017:09:10 17:17:56


메뉴로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과연 마늘보쌈이라는 음식은 어떤 음식일까?? 


한편으로 보면 궁금하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보면 뭐랄까요? 


미스테리하다는 생각을 가져봅니다. 


이번 맛집찾기탐험은 과연 성공일까? 아니면 실패일까요? ㅋㅎㅎ


Canon EOS 650D | 1/30sec | F/3.5 | ISO-200 | 2017:09:10 16:12:53


제일첫번째로 등장한 것은 마늘보쌈 중(中)자입니다. 



사실 이렇게 보고 있으면 그런 생각이 들수도 있겠다 싶은게 저기에 얹어져 있는 것은 딱 봐도 다진 마늘인데요. 


음... 다진마늘이라~


그렇다면 다이긴 마늘은 어디로 갔냐고 뭍고싶겠지만 그것보다는 다진마늘이 저렇게 들어가 있으면 매워서 어떻게 먹을 수 있을까? 하는게 더 걱정입니다. 


하지만 생각외로 다진마늘만 백퍼센트가 아니라 키위같은게 들어가서 어느정도 믹스된 소스라는거죠~ ㅋㅎ


Canon EOS 650D | 1/50sec | F/4.0 | ISO-400 | 2017:09:10 16:13:37


물론 사장님께서 키위라고 말씀을 해주시니 그런것도 들어갔구나? 싶은데 제가 느낀 맛은 그냥 부담스럽지 않는 달콤함에 마늘의 알싸함이 살짝 나는 정도였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진짜 매운 마늘은 매운거 잘 못먹는 저에게 있어서 하나만 먹어도 눈물이 핑돌정도로 임펙트 있을때가 있는데 그거에 비하면 5분의 1같은 느낌이라 추측되네요. 


런점에서 생각해보면 나름데로 재료 고유의 맛이 적당하게 살아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리고 따라 붙는 단맛은 원래 마늘의 것인 것 마냥 자연스러웠달까요?


Canon EOS 650D | 1/50sec | F/4.5 | ISO-640 | 2017:09:10 16:24:36


한편으로 보면 이 와중에 느껴지는 고기의 존재감은 거의 미세했다 생각합니다. 


어떻게 보면 고기는 육질의 고소함과 비계의 기름짐이 수육에서 느껴질수 있는 맛의 요소라 생각하는데...


기름짐마저 안느껴지니 아리송하기도 했어요. 


이는 마치 그 언젠가 대학가에서 총대가 주관하는 반모임으로 갔던 술집이 생각나는 대목입니다. 


왜냐하면 그 당시 먹었던게 바나나막걸리와 꿀막걸리라고 하는 것이엇는데요. 


당시 저는 그걸 먹으면서 “막걸리는 원래 숙성된 고유의 맛과  그 특유의 아름다운향이 주된 주인공인데 이건 그냥 주객전도가 된 맛이라 난해하다”고 생각을 했었습니다.


Canon EOS 650D | 1/30sec | F/4.0 | ISO-250 | 2017:09:10 16:54:40


물론 그래서 수육을 추가주문할 때 반줄은 마늘소스 얹어주시고 반줄은 얹지 말아 달라고 해서 맹짜 수육을 먹어봤지요. 


물론 물로 행구고 먹는 것이긴 했지만 이미 포만감이 좀 차 있어서 그런지 그때는 지방질의 영역이 많은 고기는 느끼하게 다가오고 육질이 많은 부위는 생각외로 본연의 고소함이 다가온다는 점에서 나름의 준수함이 있는거 아닐까? 생각했답니다.


사실 어떻게 보면 고기의 중점보다는 다진마늘이 가미된 소스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는 음식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어떻게 보면 술안주용 음식일수도 있겠습니다.



Canon EOS 650D | 1/100sec | F/5.6 | ISO-640 | 2017:09:10 16:18:54


그리고 이녀석의 등장!!


사실 소문은 무성 등장은 스무성~ 이라고 하면서 어떤 분의 노록패스 장면을 여기다가 삽입하면 참 재미있을 타이밍이지만 그것보다는 제가 느낀 맛 설명이 더 관건이겠죠?


Canon EOS 650D | 1/60sec | F/4.5 | ISO-400 | 2017:09:10 16:30:15


글세요~? 그냥 있길래 호기심으로 첫 도전을 강행하였답니다. 


아~ 근데 이거 임팩트가 강하더군요. 물론 같이온 지인분이나 사장님의 말씀에 의하면 이건 오리지널이 아니라서 약과라 말씀하시던데 저로서는 이것도 많이 버거웠답니다. 


특유의 숙성향이 일렉기타의 크로메틱처럼 단계적으로 스~~~윽 올라오는데 정점에 가서는 눈을 감게 되더군요. 


그리고 속으론 “아~ 여기서 향이 더 올라가면 안되는데...”싶은 생각이 들던 찰나에 이미 식도로 향하고 없었답니다.


Canon EOS 650D | 1/80sec | F/5.6 | ISO-1600 | 2017:09:10 16:37:14


솔직히 다른곳의 홍어에 비하면 부담없다고 하시지만 저는 첫 도전이라 삼합으로 즐겨야 그나마 균형적이었던거 같아요. 


물론 여기서 빛났던건 신선한 배추의 느낌이 살아있는 일반김치와 홍어의 콤콤한 향의 콜라보였다고 생각합니다. 


Canon EOS 650D | 1/30sec | F/3.5 | ISO-200 | 2017:09:10 16:41:43


물론 적근대나 상추등에 쌈을 싸먹는 방법또한 중화를 시킬수 있는 방법인거 같아요. 


하지만 그렇게 향을 중화시키니 느껴지는 것은 김장새우젓 4마리에 버금가는 짠맛같은 느낌이었답니다.


Canon EOS 650D | 1/60sec | F/5.0 | ISO-800 | 2017:09:10 17:03:58


여기다가 한가지더 이야기 하자면 후식메뉴로 냉면을 먹을까? 비빔냉면을 먹을까? 고민했지만 사장님의 추천은 해물손칼국수 였답니다.^^ 


근데 이 맛 참 야무지다는 생각이 드네요. 


일단 시원함이 뭍어 나오면서 호박의 향이 느껴진다는게 참 인상적이었답니다. 


물론 전체적으로 진하게 느껴진다고 생각되지는 않았지만 약하지도 않았던거 같아요. 


Canon EOS 650D | 1/30sec | F/4.0 | ISO-200 | 2017:09:10 17:07:36


거기다가 면빨의 촉감은 좌충우돌이니 손칼국수 특유의 장점이 잘 뭍어 나는 상황이라 생각됩니다. 


음~ 만약 이런 칼국수를 집 근처에서 만날 수 있다면 점심시간에 이거 먹으러 한번 가보고 싶달까요? 나름 가성비가 있는거 같습니다.^^







참고로 이 곳은 범일동 범천동 수정동 초량동 대청동 좌천동까지 배달가능하다고 하네요. 


포장은 진공포장을 하기 때문에 배달이 되어도 크게 흐트러짐 없이 즐길수 있게 되어 있다고 하셨을껍니다. 아마도~... ㅎㅎㅎ





본 포스팅은 소정의 후원을 받아 솔직하게 작성되었습니다.


 

 

1인 미디어 활동가 설근악(홈피)의 경우


리뷰 만큼은 주관적이고 솔직한 리뷰지향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 동구 수정동 1-131 2층 | 남자마늘보쌈 수정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솔직한 리뷰어 설근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kosokoso 2017.09.22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누구신가 했는데 블로그가 ㄷ ㄷ..
    암튼 블로그 방문해 주셔 감사하구..
    종종들릴게요

  2. BlogIcon kosokoso 2017.09.24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어를 잘 못드시나봐요?
    사실저도 마니아까진 아니지만.. 그맛은 조금은 압니다. 생으론 무리고요
    삼합으로 먹으면 돼지고기랑 묶은지의 중화 작용도있겠고 그 오묘한 맛은 일품이죠~~~ㅎㅎ
    이 글 보고나니 급 먹고싶어지네요;

  3. BlogIcon kosokoso 2017.09.25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튜브도 하시면...저도 구독하고픈데 아이디 알수있을까요?^^

  4. BlogIcon 순순이 2017.09.29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쌈을 아주 야무지게!!싸서 드시네요 ㅎㅎ홍어 첫경험을 리얼하게 담겨있어 재미있습니다.

  5. BlogIcon 카멜리온 2017.09.30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1층에 있는 the bread 에 먼저 눈이 가더군요. ㅎㅎ
    저 소스가 마늘에 키위까지 들어간거군요 오랜만에 수육 먹고 싶어 지네요! ㅎㅎ